참여

복음으로 민족과 열방을 섬기는 교회

허목사와 함께


특별한 이번 성탄절이 일상이 되길

  • 관리자
  • 23.12.26
  • 193

해마다 성탄절에 성도들이 교회에 모여서 성탄예배를 드렸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성탄예배를 특별하게 드렸습니다. 

교회에 모이지 않았습니다. 

성북구에 있는 어려운 가정들에 연탄을 나르는 것으로 성탄예배를 드렸습니다. 


남과북의 성도들이 함께 어려운 가정들에 연탄을 가져다드렸습니다. 

연탄 하나의 무게가 3.6kg이나 되지만 

무겁다고 느끼기 보다는 행복함을 느끼며 섬겼습니다. 

1000장의 연탄을 나르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모두 행복하고 기쁘게 섬겼습니다. 



성탄은 하나님이 우리를 섬기시려고 이 땅에 오신 날입니다. 

그래서 우리도 이번 성탄을 섬기는 성탄으로 보냈습니다. 

특별한 성탄이었습니다. 

하지만 성탄절 하루 뿐만 아니라 일상 속에서 

섬기는 삶을 살기를 원합니다. 

주님의 사랑이 말로 하는 사랑이 아니라 

자신을 낮추시어 이 땅에 오시어 섬기시고 죽기까지 하신 사랑이기에 

그렇게 사랑해보려고 합니다. 

이렇게 사는 게 행복입니다.


게시판 목록
특별한 이번 성탄절이 일상이 되길
현상 변화가 아니라 영의 눈으로 볼 때
추수감사헌금을 선교지에
필리핀 선교를 준비하며
몽골을 다녀왔습니다.
굶주리고 있는 북한 주민들
하나님의 때는 반드시 옵니다.
다시 필리핀으로
창립 7주년을 맞으며
한해를 마무리 하면서
하나님의 선교는 계속됩니다.
멈출 수 없는 것
조급해질 때
그리스도인은 미쳐야 합니다.
나를 돌아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게시물 검색